뉴스센터

국경을 넘어, 식량을 전해요

Published on 2015/11월/18

올해 북한은 사상 최악의 가뭄을 겪어 식량이 심각하게 부족한 상황이며, 아이들의 3명 중 1명은 영양부족을 겪고 있는 상태이지만 어린 아이들과 어머니들의 곁에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WFP가 만나고 있는 북한의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국경을 넘어, 식량을 전해요

WFP,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와 수유부를 위한 1,000일 사업

 

북한을 강타한 사상최악의 가뭄

북한에서 가장 인상 깊은 것은 바로 작물을 재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공간을 알뜰히 사용하는 모습입니다. 농가에 가보면 주렁주렁 열린 호박이 지붕 위를 장식하고 있고, 언덕의 모든 면이 경작지로 사용되며, 창틀과 텃밭의 작물이 매일 식사에 사용됩니다.

하지만 이런 기발함과 절약에도 불구하고, 농부들은 근심에 싸여 있습니다. 우리가 방문한 날에는 비가 그치지 않고 내렸지만, 지난 6월까지 장장 18개월 동안 계속된 가뭄 때문에, 삼천군의 농부들은 두 세번 더 옥수수 씨앗을 심어야 했습니다.

그 결과, 많은 농부들이 현재 씨앗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결국 시는 정부에 도움을 요청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식량농업기구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FAO)에 따르면 이번 북한의 추수 때 예상되는 수확량은 평소보다 10~15% 정도 낮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만성적인 식량부족에 시달리는 북한에서 수확량 부족은 치명적입니다. “북한은 가뭄에 굉장히 취약합니다. 저수지 대부분에 물이 얼마 남아있지 않고, 조기 수확량도 평소보다 20~25% 정도 더 낮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농부들에게 돌아가는 잉여생산물이 줄어들 것이 거의 확실해지니, 현재 주민들은 야생작물을 채집하는 등 식량을 구하기 위한 다른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삼천군에서 식량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농부들도 수확량 감소에 대한 걱정으로 밤을 지새우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벌써부터 작년에 비해 수확량이 줄어든 게 눈에 보여요.” 라고 최근에 한 아이의 어머니가 된 한혜경 씨가 말합니다. 한혜경 씨는 WFP로부터 식량을 배급 받는 농부입니다. 인터뷰 당시, 혜경 씨는 자택의 바닥에 앉아 3개월 된 견웅이를 안고 어르고 있었습니다. “여름철 상황을 보아하니, 올해 추수는 그다지 좋지 않을 것 같아요. 벌써부터 동료들은 야생 작물을 채집하고 있어요. 텃밭에서 나는 채소만으로 버텨야 할 지도 모르겠네요.”

최근 어머니가 된 한혜경 씨는 삼천군에 거주하는 농부입니다.

혜경 씨는 올해 가뭄 때문에 걱정이 많습니다.

 

올 여름 수확량은 10월 말에 발표되었습니다. 곡물이 부족하다면, 북한 주민들은 작년보다 더 적은 양을 배급 받게 될 수도 있습니다. WFP는 올해 벌써 73만 3천 여명의 북한 주민들에게 3,800 톤 이상의 식량을 제공했지만, 심각한 재원부족으로 인해 당초 지원을 주고자 했던 사람들의 절반에 미치는 수에만 지원을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결국, 가장 고통 받는 것은 어린 아이들입니다. 현재 WFP의 북한 활동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유입니다.

 

어머니들, 힘내세요

김연실 씨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는 날, 김연실 씨가 향한 곳은 회색의 정부 건물입니다. 건물에 다다르자 연실 씨는 가방 속에서 재활용하려고 모아 둔 비닐백을 꺼내 건물 벽에 튀어 나온 스테인레스 통에 넣습니다.  

완고해 보이는 얼굴의 직원이 반대 측 벽에서 몇 가지 지시사항을 읊은 후, 곧이어 관 입구에서 “영양강화식품 (밀가루, 분유 기반): Cereal Milk Blend (CMB)” 가 나와 비닐백을 가득 채웁니다. CMB란 우유, 단백질과 기타 영양소를 강화한 밀가루 식품으로 영유아 및 임산부, 수유부들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식품입니다. 연실 씨의 등에는 올해로 3개월 된 선웅이가 곤히 잠들어 있습니다. 한참 꿈나라를 헤매고 있는 선웅이는 어머니가 방금 WFP로부터 한 달치 식량을 배급 받은 사실은 전혀 모른 채, 새근새근 자고 있습니다. 연실씨에게는 이 외에도 식용유와 간장도 함께 제공되어 집에서 전이나 부침개를 해 먹을 수 있습니다.

연실 씨의 남편은 가까이에 있는 묘목장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식품은 남자들에게는 제공되지 않습니다. 산모와 아이의 영양을 위한 식품이기 때문입니다. “그 사람은 보자마자 먹어버릴 거기 때문에 주면 안 돼요,” 라며 연실 씨는 농담을 던지며 웃습니다. “이렇게 받는 음식이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몰라요. 이걸 먹으면 우리 애한테 젖을 더 줄 수 있거든요.” 연실 씨가 말합니다. “결혼하고 애를 돌보게 되기 전에, 저는 간호사 교육을 받았었어요. 그래서 이렇게 음식을 먹는게 저희 애들의 나중에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도 잘 압니다.” 북한에서 WFP가 하는 사업은 영유아들이 임신 후 만 2세까지 첫 1,000 일 동안 필요한 영양을 섭취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 시기에 주요 영양소를 공급받지 못한 아이들은 이후 장기간에 걸쳐 정신적, 신체적 성장발달에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영양결여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회복이 불가능 합니다. 북한의 5세 이하 어린 아이들 중 3분의 1이 그 나이에 비해 몸집이 너무 왜소합니다. 전문적인 용어로, “저체중”이라고 하는데 이는 장기간에 걸친 만성 영양실조로 인해 발생합니다. 현재 심각한 가뭄이 예상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비극적인 상황이 더욱 심해질 것을 염려하고 있습니다.

 

작고 약해진 아이들에게 영양 강화식을

삼천 간호 병원의 아이들이 창문 너머로 손을 흔듭니다.

이곳의 아이들은 콩, 식용유, CMB (시리얼 우유 혼합가루)을 지급받습니다.

4살 윤경이는 빵과 콩국을 조금 집어 입에 넣습니다. 4살 아이들이 으레 그렇듯이, 우리가 윤경이로부터 들은 것은, 춤추는 것을 좋아하고, 돌봐 주시는 선생님을 좋아하고, 음식도 좋아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간호 병동에 있는 윤경이는 유엔세계식량계획의 영유아, 수유부 및 임산부 73만 3천 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식량 배급의 수혜자입니다.

간호 병원에서 일하는 19살 장현경 씨는 어릴 적 WFP 로부터 음식을 받은 것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WFP 에서 준 비스킷이 기억나요.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 현재 북한의 식량 사정이 가장 좋지 않은 지역 간호 병원, 탁아소 아이들은 하루 두 번 WFP로부터 식량을 배급 받고 있습니다. 이 식사는 우유 파우더와 곡물 가루를 섞은 후 비타민과 미네랄을 강화한 CMB 라는 혼합가루와 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9살 장혜경 씨는 간호 병원 직원으로, WFP 음식을 배급하고 있습니다.

 

삼천 어린이 병원의 임금철 씨는 “병원에 있는 아이들 30명 중 13명이 영양실조로 몸이 많이 약해진 상태에요. WFP에서 배급하는 영양강화식품이 아이들의 회복을 많이 도와주었습니다.” 라고 하며 WFP가 제공하는 식품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가뭄으로 인한 수확량 감소 때문에 임금철 씨는 여전히 걱정이 많습니다. 먹을 것이 부족해지면, 보다 많은 아이들이 영양실조에 걸리게 되고 병원에 입원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북한에 있는 5세 이하 아이들의 3명 중 1명은 나이에 비해 몸집과 키가 너무 작습니다. 만성 영양실조로 인해 저체중이 된 것이죠. 만약 아이들이 생 후 일정 기간 동안 충분한 비타민과 미네랄을 공급받지 못한다면, 장기적인 발육 및 성장에 큰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WFP는 이런 사태를 방지하고자 아이들에게 필수 영양소를 제공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황해도에 있는 삼천 어린이 병원 푯말. 이 병원에 있는 어린이 환자 중 70% 이상이 영양실조로 인해 건강이 좋지 않습니다.

창문 사이로 보이는 병실에서 잠든 아이의 모습

 

삼천 어린이 병원 의사 선생님

황해도 삼천군 어린이 병원에 있는 서른 명의 어린이 환자 중 13명은 영양실조로 몸이 약해져 있는 상황입니다.

 

 

사랑을 전달하는 공장

CMB 가 만들어지는 곳은 평양의 큰 공장입니다. 건물의 문이 열리면, 자욱한 흰 연기가 뭉게뭉게 흘러 나옵니다. 어둑어둑한 전등 빛 아래, 낡은 기계가 가득 차 있는 창고에서는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하얀 옷에 빨간 앞치마를 두른 채 바쁘게 움직입니다.

유종옥 씨는 여기에서 일하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흰 가루를 온몸에 묻히고 나타났습니다. 직원들이 쓰고 있는 마스크가 표정을 가려서 웃는 모습은 볼 수 없지만, 바쁘게 일하는 와중에도 사람들은 농담을 던지며 시종일관 유쾌한 웃음을 짓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가공되는 원재료는 스위스, 호주, 러시아, 캐나다, 중국 등 먼 나라에서 온 재료들입니다.

WFP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이 공장은 매년 원재료 양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평균 6,500에서 9,400톤 정도의 CMB를 생산합니다. 유종옥 씨는 이 곳에서 일한 지 올해로 10년이 됩니다. 종옥 씨가 하는 일은 자루를 가득 채우는 일입니다. 종옥 씨는 아이들을 위한 일을 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합니다.

“저희 집에도 애가 둘이에요. 이제 많이 컸지만, 저희 애와 같은 아이들이 학교, 병동, 고아원, 소아병원에서 제가 만드는 데 기여한 CMB를 먹는다고 생각하면 정말 뿌듯해요. 저는 제 일이 정말 좋습니다. 아이들을 행복하게 하고, 부모들을 행복하게 하고, 저를 행복하게 하는 일이에요.” 종옥 씨가 말합니다.

유장옥 씨는 WFP에서 지원하는 CMB 가루 공장에서 일하는 직원입니다.

평양 근처에 있는 공장에서, 직원들이 자루를 CMB 가루로 채우고 있습니다.

 

WFP가 북한에서 실시하는 1,000일 사업은

9개 도의 어머니와 아이들에게

아이의 생후 1,000일간 필수적으로 섭취해야 하는

필수영양소를 제공합니다.

북한의 어머니와 아이들에게 힘이 되어주세요.

 

 

참고 원문: WFP HQ Exposure 계정 : https://wfp.exposure.co/nutrition-without-bord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