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대한민국 외교부, 미얀마 홍수 피해 주민들에 30만불 치 식량 지원

Published on 2015/12월/14

하카(Hakha) 친(Chin) 구, 카슨 캠프 (Carson Camp) 주민들이 WFP 식량 배급을 기다리는 모습

양곤 – 대한민국 정부는 유엔세계식량계획(WFP) 미얀마 사무소에 미화 30만불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을 통해 WFP는 홍수와 산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도울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지원은 친(Chin) 구의 피해를 가장 심각하게 입은 15,000명이 두 달간 먹을 수 있는 400톤의 쌀을 구매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쌀은 피해 지역에서 구매해 지역의 농업과 경제를 다시 활성화 시키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백순 주미얀마 한국대사는 “미얀마의 개발을 위해 신뢰를 기반으로 협력하는 대한민국 정부로서 홍수와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는 WFP를 통해 극심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식량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라고 밝혔다.

 

이번 2015년 미얀마 홍수와 산사태는 170만명의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혔으며, 논 50만 핵 타르가 유실되었고, 25만 마리의 가축이 폐사했다. 8월 초부터 WFP는 바고(Bago) 구, 친 구, 카친(Kachin) 구, 카인(Kayin) 주, 마궤이(Magway) 구, 몬(Mon) 주, 라카인(Rakhine) 주, 사가잉(Sagaing) 구에서 45만 5천명 이상에게 식량을 제공했으며, 현재 친 주, 마궤이 구, 라카인 주, 사가잉 구의 피해자 10만명을 위한 장기복구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식량 지원 사업은 2016년 중순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Dom Scalpelli WFP 미얀마 사무소장은 “대한민국 정부는 WFP의 전세계 기아퇴치를 위한 매우 중요한 파트너로 미얀마에서도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게 되어서 기쁩니다.” 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                              #                                 #

WFP는 세계 최대 인도주의 기관으로 매년 평균 전세계 80여개국 8천만명을 돕고 있습니다. WFP의 궁극적인 목표는 ‘제로헝거’, 즉 기아 없는 세상을 만드는 것으로 긴급 구호가 필요한 지역에는 식량을 제공하는데 집중하지만 궁극적으로는 향후 지역 사회가 스스로 식량 안보를 위해 자생력을 키울 수 있게 식량 전달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발 사업도 진행해 스스로 기아에서 벗어 날 수 있게 돕습니다.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Shoonhee Choi,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Myanmar, Mob. +95 9 5177124, email: shchoi01@mofa.go.kr

Ayuka Ibe, WFP/Myanmar, Mob. +95 9 450061236, email: ayuka.ibe@wfp.org  

 

 

보도 자료 원문: http://www.wfp.org/news/myanmar-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