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미얀마 사이클론 피해민을 위한 WFP의 식량지원

Published on 2010/11월/23

미얀마에서 발생한 사이클론 Giri의 피해자들을 위한 구호 식량을 실은 배가 Kyauk Phyu 항구에 도착했다. (Copyright: WFP 2010)

 

10월 말 사이클론 Giri의 여파로 농장과 마을이 수몰되며 집과 생계 수단을 잃어버린 피해자들을 위해 WFP가 구호식량을 배급하고 있다. 향후 3달 동안 약 20만 명의 사람들에 대한 식량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11월 4일자: SITTWE]

재해 조사팀들이 10월 22일 미얀마를 휩쓴 사이클론 Giri에 의한 전체 피해크기를 측정하는 동안 WFP는 집을 버리고 떠나야만 했던 수천만의 이재민들에게 필수 식료품을 나누어 주고 있다.

WFP는 현재까지 폭풍의 거센 바람과 비의 타격을 가장 많이 받은 Myebon, Pauktaw, Kyaukpyu 과 Minbya의 해안가 마을의 거주민 약 78,000명에게 쌀을 배급했다.  

앞으로 3달 동안 총 200,000명의 이재민들을 위한 식량지원의 필요가 예상되면서, WFP는 지역 내 주요 식량을 조달을 위한 정부 허가를 받았다. 

공식자료에 의하면, 이번 사이클론으로 인해 지역 어업의 총 피해규모는 미화 1,800만 달러 이상의 심각한 타격을 입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WFP는 미얀마의 가장 가난한 지역에서 영양실조 예방을 위한 “모자 영양프로그램”을 다년간 실시하고 있다. 유엔개발계획 인간개발지수(UNDP Human Development Index) 158개국 중 138위를 차지하고 있는 미얀마는 동남아시아의 최저개발도상국 중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