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빈곤을 넘어 새로운 삶으로 – 라쉬다씨 이야기

Published on 2013/4월/24

 국회에서 발표하는 라쉬다씨 (마이크를 든 여성)

지난 4월 15일 국회에서‘다자기구와의 파트너십 강화 및 효과적인 협력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발표했던 방글라데시 Rashida(라쉬다)씨의 이야기입니다

다음은 지난 4월 15일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이하 CPE), UN-MDGs Forum(유엔 새천년개 개발목표 포럼), UNICEF Tokyo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다자기구와의 파트너십 강화 및 효과적인 협력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발표했던 방글라데시 Rashida(라쉬다)씨의 이야기입니다.

 
라쉬다씨는 매년 홍수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는 방글라데시 중부지방의 차르 파잌파라지역* 출신으로, 극빈층가정에서 태어나 16살에 지금의 남편과 결혼을 해 두 아이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차르 파잌파라 지역주민의 70%가 빈곤층이며, 이 중 30%는 극빈층) 
평균적으로 방글라데시에서 네 가족이 한달을 생활하는 데 우리 돈으로 최소 7-8만원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극빈층이었던 라쉬다씨는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지내는데도 불구하고, 한 달 수입이 26달러 (28,000원)밖에 되지 않았고, 이 돈으로는 하루에 두 끼를 먹기도 어려웠습니다. 라쉬다씨 가족은 남편의 막노동과 라쉬다씨의 삯바느질을 통해 하루 1달러를 밑도는 수입으로 근근히 생계만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찢어지게 가난한 환경 때문에 라쉬다씨의 아이들은 제대로 먹지 못하고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을 제대로 섭취할 수 없어 건강에 문제가 생겼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큰 홍수로 인해 집, 가사도구를 모두 잃고 친정집에서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라쉬다씨에게 이런 상황은 어머니로써 정말 가슴 아픈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2010년 WFP가 방글라데시에 FSUP(극빈층을 위한 식량안보)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WFP는 라쉬다씨에게 생활, 보건, 위생 및 영양관련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은 물론, 창업 및 역량강화 등 비즈니스 스킬 등의 교육을 제공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2010년 12월부터 2년간 라쉬다씨에게 매달 생계보조비를 지원하고, 20만원의 종자돈을 통해 라쉬다씨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WFP가 지원한 종자돈 20만원으로 라쉬다씨는 쌀농사를 시작하고 여기서 발생한 수입을 양어장에 재투자하며 가난의 둘레를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라쉬다씨 가족이 운영하는 논과 양어장
 
2010년, 2011년 2년간 WFP의 지원 결과, 라쉬다씨의 수입은 총 5배가 증가했고 (월 140,000원), 자산은 10배가 증가해 빈곤의 악순환에서 완전히 탈피해 중산층에 진입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라쉬다씨는 WFP의 교육과 자신의 성공을 통한 여성지위향상 및 리더십에 대한 고민과 관심을 바탕으로 기초지방 자치단체의원으로 선출되어 빈곤의 악순환을 해결하기 위한 일에 앞장 서고 있습니다.  
여전히 방글라데시에는 많은 극빈층이 있고 라쉬다씨는 이들에게 자신이 경험했던 긍정적인 변화를 나누어주고 싶어합니다. 라쉬다씨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의 변화에 고무된 방글라데시 정부는 2014년, WFP의 프로젝트 지원을 더 확대하기 위해 700만 달러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