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WFP, 인도주의 기관 최초 글로벌 기부앱 ‘Share The Meal’ 출시

Published on 2015/11월/12

sharethemeal logo

11월 12일,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인도주의 기관 최초로 글로벌 기부앱 ‘Share The Meal’을 출시합니다. 이 앱으로 도움을 받는 곳은 시리아 난민들이 거주하는 가장 큰 난민 캠프인 요르단의 자타리(Zaatari) 난민 캠프이며, 이 곳 아이들 2만여명에게 학교급식을 1년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자타리 난민 캠프에서는 학교 급식으로 아이들에게 하루 두끼 식사를 제공하는데 그 비용은 500원 정도 입니다. 그래서 Share The Meal도 500원으로 아이들에게 하루 식사로 전달하고자 합니다.

 

Share The Meal은 유엔세계식량계획이 2014년 4월에 출범한 혁신 프로그램 입니다. 2015년 6월부터 두 달간 진행된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에서의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12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170만 회의 식사를 남아프리카 레소토(Lesotho)를 위해 제공해주었습니다. 그 결과, ShareTheMeal을 통한 소액 기부가 실질적으로 학교 급식 프로그램의 정상화에 많은 도움을 주어 파급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유엔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 어서린 커즌(Eartharin Cousin)은 전세계가 간편한 방법으로 많은 아이들에게 식량을 ‘Share’해줄 수 있다면, 2030년까지 제로헝거(Zero Hunger)를 달성하는데 큰 힘이 되기에 전세계의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오늘날 스마트 폰 사용 인구는 기아 인구의 20배정도로 Share The Meal의 소액, 간편한 도움으로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 (SDG) #2인 2030년까지 기아 퇴치, 제로헝거(Zero Hunger)를 위한 노력을 더욱 가속화 시킬수 있길 기대합니다.

 

이 앱은 2015년 11월 12일부터 애플, 구글의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으며, 간단한 결재 수단 등록으로 아이들에게 식사를 ‘Share’할 수 있습니다.

 

하단 QR 코드를 통해 앱스토어로 접속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