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대한민국, 메뚜기떼 피해 지역에 복구 지원으로 희망 퍼뜨린다

한국사무소/로마본부 - 대한민국 외교부는 유엔세계식량계획(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WFP)이 동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진행 중인 메뚜기떼 피해 복구사업에 미화 300만 달러를 공여했다. 이번 공여로 사막 메뚜기떼, 기후변화, 코로나19 삼중고에 생존을 위협받는 지역들이 WFP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공여금은 에티오피아, 케냐, 파키스탄, 소말리아, 남수단, 수단, 탄자니아, 우간다, 예멘 등 9개국에서 가장 심각한 식량 위기를 겪는 소규모 농민들을 위한 현금 지원 및 기타 후원으로 쓰일 예정이다.

 

카린 마넨테 WFP 정부협력국장은 "코로나19로 식량 위기가 더욱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대한민국 정부의 귀한 지원이 이뤄졌다"라며 "이번 공여로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메뚜기떼 피해까지 시달리는 지역에서 WFP가 구호 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막 메뚜기떼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해충으로, 현재의 메뚜기떼는 2019년 6월 아라비아반도에서 아프리카로 넘어간 뒤 10월에서 12월 사이에 평년보다 늘어난 강수량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일반적인 메뚜기떼는 1㎢ 당 1억5000만 마리에 달하며, 사람 3만5000명이 먹을 수 있는 작물을 뺏는다. 메뚜기떼는 하루 100~150km를 이동하며 통제를 교란한다.

 

메뚜기떼 복구를 주도하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19년에 시작된 이번 메뚜기떼 피해는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에서 근 25년 내 최악의 수준이고, 케냐에서는 근 70년 내 최악으로 심각한 실정이다.

 

WFP는 메뚜기떼 피해 발생 전에 들어가는 예방 비용보다, 피해가 발생한 뒤 들어가는 복구 비용이 15배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WFP는 FAO의 메뚜기떼 통제 사업에 직접적인 참여는 하지 않지만, 정부에 메뚜기떼 이동 경로를 추적할 수 있는 운송 수단을 제공하고 메뚜기떼로 인해 식량 위기를 겪는 지역을 돕고 있다.

Topics
Republic of Korea
연락처

손광균 공보관, WFP 한국사무소, Office. +82 28739579
James Belgrave, WFP 로마 본부, Mob. +39 366 529 4297